TBC로고
뉴스
제보전화 053-760-2000 카카오톡제보 010-9700-5656
무증상 비율 30%..고령.치매환자 사망위험도 높아
입력 : 2021-02-25 15:46
취재부 남효주
  • 페이스북
  • 트위터
  • 시각장애인용 도움말
  • 목록보기
  • 인쇄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NC]
경북대병원이 지난해 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 7천여 명의 임상데이터를 분석했는데 무증상 환자가 비율이 30%를 넘었습니다.

71세 이상 고령자와 치매 등 정신질환자 고위험군의 사망률도 크게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REP]
지난해 신천지 대구교회를 중심으로 1차 대유행 당시, 2월부터 7월까지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7,057명 경북대병원 감염내과 연구진이 확진자들의 임상데이터를 분석한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cg1]
중증도 분석에서 확진자의 77%는 무증상이나 경증환자였습니다.

이 가운데 30.4%는 방역의 최대 어려움으로 꼽혔던 무증상환자였습니다.

사망률은 2.5%로 국내 전체 사망률 1.7%보다 다소 높은 편이었습니다.


[out]

[cg2]
코로나19로 감염 이후 사망자는 179명, 이 가운데 78.2%가 71세 이상 고령자였는데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할 확률이 일반인보다 4.2배 높았습니다.


[out]

[trans-cg]
일부 기저질환자의 사망위험도도 크게 높았습니다 치매환자는 사망할 확률이 일반인의 5배, 심부전 환자는 3.2, 암 환자는 3배 높았고 당뇨환자와 신경질환자 2배로 뒤를 이었습니다.


[out]

[INT/ 김신우 경북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기침반사라든지 (치매나 신경질환자는 다른 병에 있어서도 의식이 나쁘면 폐렴을 이기기가 좀 어렵거든요.

그런 것과 관련이 있어 보입니다."

또 감염초기에 증상이 크게 악화됐을 경우, 사망할 확률이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3배 가까이 높았습니다.

TBC 한현호 입니다.

  • 목록보기
  • 인쇄하기
TBC로고
Copyright(c) TBC.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