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C로고
뉴스
제보전화 053-760-2000 카카오톡제보 010-9700-5656
태풍 장미 소멸 동해안 안도
입력 : 2020-08-10 18:32
취재부 한현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시각장애인용 도움말
  • 목록보기
  • 인쇄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앵커> 제 5호 태풍 장미가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되면서 별다른 피해 없이 지나갔습니다.

가뜩이나 긴 장마로 피해를 겪은 주민들은 안도하는 분위기인데요.

하지만 여전히 많은 비구름이 몰려 있고 강한 바람도 불고 있어 아직 안심하긴 이릅니다.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현호 기자, 화면으로 봐도 비는 많이 그친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기자> 네 현재 비는 대부분 그쳤습니다.

오후 들어 강하게 불었던 바람도 한풀 꺾인 모양샙니다.

제 뒤로 보시는 것처럼 영일대 앞바다 물결 역시 비교적 잔잔해진 모습입니다.

VCR-----­----------------- 제5호 태풍 '장미'가 오늘 오후 5시 소멸됐습니다.

기상청은 태풍 장미가 울산?부근 육상에서 세력이 크게 약해지면서 온대저기압으로 바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 전 지역에 내려진 태풍 예비특보 모두 오후 5시를 기점으로 해제됐습니다.

태풍 북상에 한껏 긴장했던 동해안 주민들은 소멸 소식에 크게 안도하는 분위깁니다.

하지만 아직 방심하기엔 이릅니다.

태풍은 사라졌지만, 비구름대는 밤까지 계속 남아 일시적으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많겠습니다.

동해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졌고 경북 13개 시군에는 호우주의보가 유지되고 있습니다.

또 영주와 봉화 등 북부지역에는 많은 비로 산사태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입니다.

내일까지 예상되는 비의 양은 대구와 경북지역에서 30에서 80밀리미터입니다.

이곳 포항을 포함해 경북 지역에는 태풍을 피해 어선 3천300여 척이 피항했고 울릉을 오가는 여객선도 전면 중단됐었는데요 해상 쪽 기상 상황이 나아지는 대로 여객선 운항과 조업을 재개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은 지나갔지만 긴 장마로 이미 많은 비가 내렸던 만큼 피해가 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겠습니다.

지금까지 포항 동빈내항에서 tbc 한현호입니다.

  • 목록보기
  • 인쇄하기
TBC로고
Copyright(c) TBC.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