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C로고
뉴스
제보전화 053-760-2000 카카오톡제보 010-9700-5656
공식 선거운동 첫날..기선잡기 총력전
입력 : 2020-04-02 16:59
취재부 남효주
  • 페이스북
  • 트위터
  • 시각장애인용 도움말
  • 목록보기
  • 인쇄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NC]
4.15 총선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습니다.

첫날부터 후보들은 출근길 인사와 출정식, 거리유세를 하며 표밭을 누볐습니다.

말 그대로 초반 기선을 잡기 위한 총력전이 펼쳐졌습니다.

남효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REP]
다양한 색깔의 재킷을 입은 사람들이 오거리 주요 길목마다 늘어섰습니다.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오늘, 대구 곳곳은 코로나19로 잠시 잊고 있었던 4.15총선의 열기가 달아올랐습니다.

후보들도 출근길 인사와 출정식, 거리유세 등을 하며 표심을 잡기 위해 총력전을 펼쳤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지역 발전을 위해 이번에는 강력한 집권 여당에 힘을 실어달라고 역설했습니다.


[sync/ 이상식 더불어민주당 대구 수성을 후보]
"당선이 되면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굉장히 드문 민주당 출신 국회의원이 됩니다.

정부 여당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을 부각하며 정권 심판론을 내세운 미래통합당 후보는 대구 경제를 다시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sync/ 이인선 미래통합당 대구 수성을 후보]
"지금 코로나 있고 난 다음에 온 시장이 한산해졌습니다.

제가 시장을 살릴 수 있는 묘책을 가지고 여러분과 함께 잘 사는 나라 만들겠습니다."

무소속 후보들은 미래통합당의 공천 심판과 공약을 내세우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sync/ 홍준표 무소속 대구 수성을 후보]
"당에서는 공천을 주지 않아요.

대구는. 두 사람(황교안, 김형오 덕분으로 내가 대구를 왔습니다.

나는 그 두 사람에게 참으로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4.15 총선까지 앞으로 13일.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으로 전면적인 선거운동이 제약된 가운데서도 후보들은 유권자와의 접촉면을 최대한 늘리면서 승리를 위한 한 표를 호소했습니다.

TBC 남효주입니다.

  • 목록보기
  • 인쇄하기
TBC로고
Copyright(c) TBC.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