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C로고
뉴스
제보전화 053-760-2000 카카오톡제보 010-9700-5656
"소방영웅들을 잊지 않겠습니다"
입력 : 2020-04-02 16:02
취재부 박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시각장애인용 도움말
  • 목록보기
  • 인쇄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NC]
대구에서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여온 전국 각지의 소방 영웅들이 임무를 마치고 돌아갔습니다.

한 달 넘게 한 명의 환자라도 더 살리기 위해 온 힘을 썼던 이들은 복귀하면서도 대구 시민들에 대한 응원과 격려를 잊지 않았습니다.

박정 기자가 대원들을 만나봤습니다.


[REP]
확진자가 수백 명씩 쏟아지면서 그야말로 전쟁터 같았던 대구. 불안에 떨고 있는 환자들을 다독이고 치료 시설로 옮기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119 대원들과 구급차가 대구로 집결했습니다.

행여 가족들이 말릴까 알리지도 못하고 지원을 온 소방대원은 오히려 차분하게 격리와 거리두기를 따라 준 대구 시민들에게서 큰 힘을 얻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김규현/전북 부안소방서 소속]
"시골에 계신 부모님한테는 따로 말씀을 안 드렸어요, 혹시나 걱정하실까봐... 대구 시민 분들도 응원 많이 해주시고 환자 이송에만 전념할 수 있게 배려를 잘 해주셔가지고, 감염에 대한 그런 걱정은 별로 하지 않았습니다."

때로는 감염의 두려움과 때로는 극도의 피로감과 싸워야 했지만 경남, 충남, 서울까지 전국으로 환자를 옮긴 이들은 그저 담담하게 자신이 해야 할 일이었다고 말합니다.


[김석곤/광주 광산소방서 소속]
"저는 당연히 제가 한 번은 여기 와서 생활하고 대구 시민의 아픔을 좀 나눠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기회가 돼서 저는 기쁜 마음으로 대구까지 왔습니다."

지난 2월 21일부터 지금까지 대구로 지원 온 소방 대원은 797명. 많게는 하루 5백 명이 넘는 환자들을 이송했는데, 어제 마지막 임무를 마쳤습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발걸음이 가벼울 만도 하지만 정작 코로나 종식 선언을 보지 못하고 떠나게 돼 마음이 무겁다는 영웅들. 출동 현장에서 만난 환자들의 감사 인사 한 마디가 벅찼다며, 그들의 모습에서 희망을 봤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조장환/전북 정읍소방서 소속]
"환자 분들을 이송하면서 환자 분들이 또 표정들이 밝으시더라고요.

그런 모습 보면서... 아, 이 위기가 금방 또 지나가겠구나.

.. 대구 시민 여러분, 힘내시고, 화이팅했으면 좋겠습니다."

대구소방본부는 떠나는 이들에게 지역민들을 대신해 깊은 감사를 전했습니다.


[이지만/대구소방본부장]
"가시는 길, 안전하게 돌아가시고... 대구를 찾아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대구는 여러분들을 잊지 않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절체절명의 순간, 코로나와의 전쟁 최일선에서 끝까지 제 역할을 해 낸 이들이 있어 우리는 바이러스를 이겨내리라는 희망을 확신합니다.


[구성-지원 근무 대원들]
"대구 시민 힘내자, 대한민국 화이팅!" TBC 박정입니다.

  • 목록보기
  • 인쇄하기
TBC로고
Copyright(c) TBC.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